문 대통령 “한·우즈베크 철도 통해 만나는 새로운 번영의 꿈”

  • AD 내외매일뉴스
  • 조회 97
  • 정치일반
  • 2019.04.22 14:38
                                        <사진=청와대>
 
한국 대통령으로 우즈베크 의회 첫 연설…“중앙亞 비핵화 선례, 우리 정부에 교훈과 영감”
 
<내외매일뉴스=방명석 기자> 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수도 타슈켄트에 있는 우즈베키스탄 하원 본회의장 연설에서 “양국의 고대국가들이 실크로드를 통해 교류했던 것처럼 21세기 ‘철의 실크로드’, 철도를 통해 양국이 이어져 상생 번영하는 꿈을 꾸었다”며 “철도를 통해 양국이 만나는 일은 중앙아시아와 태평양이 만나는 새로운 번영의 꿈”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작년 12월 한반도 남북의 철도는 국제사회로부터 지지와 축하를 받으며 연결 착공식을 가졌다”며 “우리는 반드시 대륙을 통해 만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 대통령이 우즈베키스탄 의회에서 연설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교류가 혁신이며 곧 번영으로, 우즈베키스탄의 역사가 가장 강력한 증거”라며 “한국의 오랜 친구 나라인 우즈베키스탄과의 교류가 21세기의 혁신으로 이어져 양국의 공동번영을 이룰 것이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또한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는 우리의 공동번영과 이어져 있다”며 “중앙아시아 비핵화 선례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이루고자 하는 우리 정부에게도 교훈과 영감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