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올해 미군기지 주변지역 지원 1조 5000억원 투입

  • AD 내외매일뉴스
  • 조회 346
  • 사회일반
  • 2021.02.26 22:55
주한미군 공여구역 주변지역 등 발전 관련 올해 사업계획 확정
 
 
<내외매일뉴스.내외매일신문=이풍호 기자> 정부가 올해 주한미군 공여구역주변지역 등 지원을 위해 111개 사업에 국비·지방비·민자 등 1조 5035억 원을 투입한다.
 
행정안전부는 25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주한미군 공여구역주변지역 등 발전종합계획 2021년도 사업계획’을 발표하고 국토부, 과기부 등 6개 부처와 함께 사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공여구역이란 우리나라가 주한미군의 사용을 위해 제공한 시설 및 구역을 의미하며 반환공여구역은 공여구역 중 미국이 우리나라에 반환한 공여구역을 뜻한다.

캠프 마켓 공원(왼쪽)과 캠프 하우즈 공원 조감도.
캠프 마켓 공원(왼쪽)과 캠프 하우즈 공원 조감도.

‘주한미군 공여구역주변지역 등 발전종합계획’(이하 ‘발전종합계획’)은 미군기지 설치로 지역개발이 제한되어 온 주변지역 발전을 위해 범정부적으로 협력하는 사업이다.
 
정부는 2008년에 발전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지난해까지 433개 사업에 13조 105억 원을 지원했으며 2022년까지 15년간 526개 사업에 총 46조 4697억 원 규모로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올해 사업규모는 111개 사업에 국비 1733억원, 지방비 1838억원, 민자투자 1조 1464억원 등 총 1조 5035억원으로, 이는 지난해 1조 2926억 원 대비 2109억 원이 증가한 규모다.
 
사업별로는 ▲의정부 캠프 라과디아 도시개발 900억 원 등 13건 신규사업 2898억 원 ▲양주 은남일반산업단지 조성 594억원 등 계속사업 81건 1조 1744억 원 ▲화성 매향리 평화생태공원 조성 95억 원 등 완료사업 17건 393억 원이다.
 
분야별로는 ▲반환공여구역 토지매입비 지원 ▲반환공여구역 개발 ▲(반환)공여구역 주변지역 개발 등 3개 분야로 나눠 추진된다.
 
주요 투자는 인천 캠프 마켓 기지 역사·문화공원 조성에 535억 원, 파주 캠프 하우즈 기지 공공생활체육시설 조성에 81억 원 등 3개 사업에 필요한 토지매입비로 올해 700억 원을 투입한다.
 
또한 의정부 캠프 라과디아 도시개발사업 900억원, 화성(쿠니에어레인져) 매향리 평화생태공원 조성사업에 95억 원 등 반환공여구역 개발을 위한 15개 사업에 3240억 원이 투입된다.
 
이밖에 경기 양주 은남일반산업단지 조성 594억 원, 전북 군산 공항로 기반시설 설치 및 정비사업 51억 원 등 주변지역 개발을 위한 93개 사업에 1조 1095억원이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그동안 미군기지 주변지역은 국가안보를 이유로 각종 규제 등으로 인한 지역발전 정체를 감수해야 했다”면서 “정부의 지속적인 지원과 민간투자를 통해 미군기지 주변지역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대한민국 정책브리핑(www.korea.kr)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