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카자흐스탄서 열린 독립유공자 유해봉환식 주관

  • AD 내외매일뉴스
  • 조회 243
  • 청와대
  • 2019.04.22 14:28
    <사진=청와대>
 
계봉우·황운정 지사 유해봉환식…“독립유공자 유해 봉환, 정부 임무이자 독립운동 완성”
 
<내외매일뉴스=방명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역대 대통령 중 처음으로 국외 현지에서 독립유공자 유해 봉환식을 직접 주관했다.
 
카자흐스탄을 국빈 방문중인 문 대통령은 21일 오후(현지시간) 카자흐스탄 수도 누르술탄에서 현지에 안장돼 있던 계봉우·황운정 지사의 유해 봉환식을 주관했다.
 
계봉우 지사는 함경남도 영흥 출신으로 1919년 중국 상하이에 임시정부가 수립되자 북간도 대표로 임시의정원 의원으로 활동했고, ‘독립신문’에 독립정신을 고취하는 글을 게재했다. 1937년 중앙아시아로 강제 이주 후에도 민족교육에 전념해 ‘조선문법’, ‘조선역사’ 등을 집필했다. 이에 정부는 1995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했다.
 
황운정 지사는 함경북도 온성 출신으로 1919년 함경북도 종성과 온성 일대에서 3·1운동에 참가했으며, 이후 러시아 연해주에서 무장부대의 일원으로 선전공작을 통한 대원 모집과 일본군과의 전투에 참여했다. 이에 정부는 2005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추서했다.
 
카자흐스탄 애국지사 유해 봉환 사업은 2017년부터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일환으로 추진됐으며, 이번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을 계기로 대통령 주관 행사로 치르게 됐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7년 광복절 계기 독립유공자 등 청와대 초청행사에서 “해외 독립유공자 유해 봉송 의전을 격상하고, 지원도 확대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이번 봉환식에서는 두 애국지사뿐만 아니라 배우자까지 모두 4위의 유해를 유가족과 함께 대통령 전용기(2호기)로 모셨다.
 
봉환식은 대통령 전용기 앞에서 유해 운구, 국민의례, 헌화, 건국훈장 헌정, 대통령 추모사, 유해 승기 순으로 진행됐다.
 
유해 봉환식은 카자흐스탄 정부의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으로 엄숙히 진행됐다.
 
문 대통령 내외를 비롯해 유가족, 순방단과 카자흐스탄 정부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카자흐스탄 군악대의 장송곡에 맞추어 카자흐스탄 군 의장대가 유해를 운구해 우리 군 전통의장대에 인계하면서 시작됐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군악대가 아리랑을 연주하는 가운데 계봉우 지사께 건국훈장 독립장을, 황운정 지사께 건국훈장 애족장을 헌정했다.
 
건국훈장은 대한민국의 건국에 공로가 뚜렷하거나 국가의 기초를 공고히 하는 데에 이바지한 공적이 뚜렷한 독립유공자 등에게 수여하며, 대한민국장-대통령장-독립장-애국장-애족장 등 5등급으로 되어 있다.
 
문 대통령은 추모사를 통해 “네 분을 모시는 것은 대한민국 정부가 당연히 해야 할 임무이며, 독립운동을 완성하는 일”이라며 “정부 출범 직후부터 네 분의 유해를 봉환하기 위해 유가족, 카자흐스탄 정부와 협의해 왔고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애국지사를 고국에 모실 수 있게 되었다”고 밝혔다.
 
또한, 문 대통령은 “유가족과 고려인 동포들께 자긍심의 뿌리이며, 기댈 수 있는 언덕일 텐데 어려운 결정을 한 유가족에게 위로와 감사를 드리고, 성심성의를 다해 도와준 카자흐스탄 정부에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머나먼 이국땅에서 생을 마감하신 독립유공자들의 정신과 뜻을 기리고, 최고의 예우로 보답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국과 카자흐스탄 군 의장대가 도열한 가운데 우리 군 의장대가 네 분의 유해를 대통령 전용기로 운구했다.
 
우리 군악대는 한국 가곡 ‘님이 오시는지’를 연주해 이역만리 떠돌다 고국으로 귀향하는 두 애국지사의 넋을 달랬다. 조국의 광복을 위해 헌신한 두 애국지사를 끝까지 잊지 않고 모신다는 정부의 뜻과 의지도 담았다.
 
우리 군은 전통의장대를 비롯해 의장대와 군악대 75명이 현지로 건너가 카자흐스탄 군 의장대와 함께 봉환식에 참가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카자흐스탄은 러시아 극동지역에서 항일 무장투쟁을 펼치던 독립운동가들과 그 후손들이 정착한 소중한 인연이 있는 곳으로, 이번 유해 봉환식을 계기로 신북방정책의 핵심 협력 대상 국가인 카자흐스탄과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가 더욱 돈독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국가를 위한 헌신과 희생을 기억하고 보답하기 위해 국외에 안장된 독립유공자의 유해를 봉환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카자흐스탄에 안장된 독립유공자의 유해가 국내로 봉환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이국에서 생을 마감한 독립유공자 유해를 국내로 봉환하기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4월 21일 현재 국외에 안장된 독립유공자 유해는 총 152위다.
 
국외 안장 독립유공자 유해 봉환사업은 1946년 민간차원에서 추진해오다 1975년부터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시행하고 있다.
 
두 분의 애국지사를 포함해 지금까지 9개국 총 141위의 독립유공자 유해가 국내로 봉환됐다.
 
한편, 유해는 22일 오전 6시 45분경 국가보훈처장이 영접한 가운데 서울공항에 도착한후 경찰의 에스코트를 받으며 국립묘지에 안장된다.
 
유가족의 의사에 따라 계봉우 지사 부부의 유해는 국립서울현충원에, 황운정 지사 부부의 유해는 국립대전현충원에 각각 안장된다.
 
계봉우 지사의 손녀인 신 류보피 씨는 “조부께서 고국으로 돌아가기를 열망하셨는데, 마침내 그 꿈이 이뤄지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한국 정부가 이 모든 수고와 비용을 부담해 주어 후손들은 매우 감사하다”고 전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