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스는 왜 대기원시보를 혹평했을까

  • AD 내외매일뉴스
  • 조회 541
  • 기고
  • 2020.11.26 19:13
                                                   이 태 성
                                 /한국교원복지협의회 회장
 
뉴욕타임스는 왜 대기원시보를 혹평했을까.
 
탕샹룽은 "이 대기원시보는 예전에는 초특급 테두리 신문이었다.하지만 이 프런티어 신문은 트럼프 집권 이후 미국의 우익 신문이 될 정도로 촨푸도 방문할 수 있고 백악관 관리들도 마음대로 방문할 수 있다.
 
그래서 뉴욕타임스는 대기원이라는 중국어 신문이 어떤 배경에서 나오게 됐는지 주목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뉴욕타임스는 대기원시보가 트럼프에 빌붙어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탕샹룽은 "대기원시보(大紀元時報)가 중국 본토라는 기밀문서를 자주 폭로해 미국의 일부 우익 언론들이 흥분하고 있다"며 "그런 뉴스들은 검증이 필요할 때 찾아낼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만 독립” 고 강조해 대만의 이런 세력에 대한 언론 매체에 제공한 반중, 가짜일 가능성이 큰 잘못,, 억울하게 뉴스를 대대적으로 보도하고 메시지를 보낸 것은 매우 흥분된, 있다.
 
보도에 대해 매우 왜곡되게 되면서 유일한 글로벌 대만이 모이는 곳. “쓰촨성의 가루” 큰이는 대기원시보와 소기원시보 사이의 공급관계에 의해 결정된다는 지적이다.
 
탕샹룽은 대만의 범록 매체에서는 대기만보(대기원)시보(대기원시보)가 매일 대기만보 보도를 인용하고 있지만 (그들은) 절대 인용하지 않는다며 뉴욕시보를 비판한 기사를 볼 수 없다고 털어놓았다.
 
반면 이 타블로이드판 신문들은 뉴욕타임스가 반(反)트럼프 매체에 불과하다고 강변한다.
 
탕샹룽은 조사보도가 견실한 것은 뉴욕타임스가 대보(大報)인 데다 "대기원시보(大紀元時報) 체계에 있던 많은 일꾼들을 방문했기 때문이며, 외국 국적의 미국 국적의 백인 얼굴이 대기원시보(大紀元時報)에 고용돼 (그들은) 대기원시보를 떠난 뒤 대기원을 떠났다.
 
탕샹룽은 다년간 반중(反中) 색채를 띤 저예산 타블로이드판 신문이 뉴욕 길모퉁이에서 무료로 배포돼 왔다는 뉴욕타임스(NYT)의 시작에 대해 "대기원 타임스는 인쇄 후에도 주문하는 사람도, 사는 사람도 없다."중국어라서 대부분 중국인들이 줍는다."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