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창업경진대회 ‘도전 K-스타트업’ 막 올랐다

  • AD 내외매일뉴스
  • 조회 244
  • 경제일반
  • 2019.05.26 16:15
 
최종 수상 20개팀, 대통령상 등 상장과 총 13억 5000만원 상금 지급
 
<내외매일뉴스=황인수 기자> 국내 최대 규모, 최고 상금을 자랑하는 창업경진대회의 막이 열렸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올해로 4회째를 맞이한 ‘도전 K-스타트업’이 참가자 공모를 시작한다고 23일 밝혔다. 
 
‘도전 K-스타트업’은 2016년부터 진행된 우수 (예비)창업자를 발굴하는 부처 합동 경진대회다.
 
올해는 중기부, 교육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방부 등 4개 부처별로 오는 27일부터 7월 12일까지 신청을 받은 후 7~8월 예선을 통해 본선 진출팀 152팀을 선발한다.
 
이어 9~10월 본선, 11월 왕중왕전을 거쳐 최종 수상팀 20팀을 결정할 계획이다. 왕중왕전은 오는 11월 개최되는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 ‘Come UP 2019’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왕중왕전을 통과한 최종 수상 20개 팀에는 대통령상 등 상장과 총 13억 5000만원의 상금이 지급된다.
 
올해는 참가 대상과 지원 혜택이 더욱 다양해진다.
 
우선 유망한 창업 팀을 발굴하기 위해 참가 자격을 창업한 지 3년 이내 창업자에서 모든 창업자로 확대했다.
 
또 더 많은 예비 창업자가 상을 받을 수 있도록 창업 유무에 따라 창업 리그와 예비 창업 리그를 나눠 진행하기로 했다.
 
시상 외에 실질적인 창업 지원을 위한 후속 연계 사업도 확대된다. 우수팀에는 기술보증 추천 등 기존 지원사업 외에 창업패키지사업, 연구개발(R&D), 융자 등 7개 지원사업이 추가된다.
 
한편, ‘도전 K-스타트업’에는 지금까지 1만 6370개 팀이 참가해 30개 팀이 선정됐다.
 
중기부가 이들 30개 팀의 성과를 조사한 결과 벤처캐피털(VC) 등으로부터 총 877억원의 민간 투자를 유치하고 105억원의 정부자금을 지원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