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의대, 2025년 정원 최대 2847명 확대 희망…2030년까진 3953명

  • AD 내외매일뉴스
  • 조회 893
  • 정치일반
  • 2023.11.24 01:17
‘의대정원 확대 수요조사’ 결과 발표
전국 40개 의과대학 대상 실시

“추가 투자로 현 정원 대비 두 배 이상까지 학생 수용 가능성 보여줘”
 
 
<내외매일뉴스.신문=한금실 기자> 전국 의과대학이 의대정원 확대와 관련해 2025년에 2151~2847명을, 2030년까지 최대 3953명 증원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10월 27일부터 11월 9일까지 2주간 전국의 40개 의과대학을 대상으로 실시한 ‘의대정원 확대 수요조사(이하 ‘수요조사’)’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0월 19일 발표한 ‘필수의료혁신 전략’의 후속 조치로, 복지부와 교육부는 의학교육의 질을 유지하면서 확대 가능한 정원 규모를 파악하기 위해 실시했고, 각 의과대학은 모두 증원 수요를 제출했다.
 
연도별 의대정원 증원 수요(최소 : 현재 교육여건에서 증원 가능 수요, 최대 : 추가 교육여건 확보시 증원 가능 수요) (자세한 내용은 본문에 설명 있음)
연도별 의대정원 증원 수요(최소 : 현재 교육여건에서 증원 가능 수요, 최대 : 추가 교육여건 확보시 증원 가능 수요)

이번 조사 결과 현 정원인 3058명 대비 전체 의과대학에서 제시한 2025학년도 증원 수요는 최소 2151명에서 최대 2847명으로 나타났다. 
 
또한 각 대학은 정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2030학년도까지 최소 2738명에서 최대 3953명을 추가 증원하기를 희망했다.
 
최소 수요는 각 대학이 교원과 교육시설 등 현재 보유하고 있는 역량만으로 충분히 양질의 의학교육이 이루어질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바로 증원이 가능한 규모를 의미한다.
 
최대 수요는 대학이 추가 교육여건을 확보하는 것을 전제로 제시한 증원 희망 규모를 의미한다.
 
이에 정부는 의학교육점검반을 통해 의학계, 교육계, 평가전문가 등 관련 전문가와 복지부·교육부 관계자가 수요조사 결과의 타당성을 점검하고 있다.
 
아울러 전문가 점검반원을 중심으로 대학별 수요조사 제출서류를 검토 중이며, 이후 현장점검팀을 구성해 서면자료만으로는 파악하기 어려운 내용을 현장에서 확인할 계획이다.
 
이어 의학교육점검반에서 수요조사 결과에 대해 서면·현장점검 등을 통해 검토하며, 복지부는 의학교육점검반의 검토 결과를 참고한다. 
 
특히 지역의 인프라와 대학의 수용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2025학년도 의과대학 총 입학정원을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의사인력 확대와 함께 신뢰와 자긍심이 회복된 지역·필수의료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정책 패키지도 마련할 계획이다.

전병왕 의학교육점검반장(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이번 수요조사는 오랜 기간 누적된 보건의료 위기를 해결해나가는 여정에서 첫걸음을 뗐다는 의미가 있으며, 대학이 추가 투자를 통해 현 정원 3058명 대비 두 배 이상까지 학생을 수용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수요조사 결과를 면밀히 검토해 2025학년도 총정원을 결정하며, 확충된 의사인력이 자부심을 가지고 일할 수 있는 지역·필수의료 정책패키지를 마련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출처=정책브리핑(www.korea.kr)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