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물이 없습니다.

문 대통령 “특별재난지역, 시군 단위로 안되면 읍면동 단위 검토”

  • AD 내외매일뉴스
  • 조회 154
  • 청와대
  • 2020.08.13 12:48

수해 복구현장 점검…“행정지원 독려차 최소 수행인원으로 방문”

 

<내외매일뉴스.내외매일신문=방명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집중호우 피해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하는 문제와 관련, “신속하게 지정해 지원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며 “시·군 단위로 여건이 안 되면 읍·면·동 단위로 세부적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수해지역 복구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수해현장으로 이동하는 KTX 열차 내 회의실에서 집중호우 피해 상황과 복구 지원계획 등을 보고받는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보고에는 박종호 산림청장, 이재욱 농림축산식품부 차관,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 등이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집중호우 피해지역으로 향하는 전용열차 내 회의실에서 산림청, 농림부, 재난안전관리본부, 대한적십자사 등 관계부처 및 민관 지원기관 관계자들로부터 집중호우 피해지역 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 (사진=청와대)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집중호우 피해지역으로 향하는 전용열차 내 회의실에서 산림청, 농림부, 재난안전관리본부, 대한적십자사 등 관계부처 및 민관 지원기관 관계자들로부터 집중호우 피해지역 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에게 “인명피해를 막는데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대한적십자사 본부장, 중앙자원봉사센터장에게 감사드린다. 재난이 있을 때마다 자원봉사활동을 해 주셔서 피해 입은 분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면서 거듭 감사를 표했다.

이어 “코로나 상황이기 때문에 (자원봉사자들)스스로 방역에 조심해 달라”고도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 관계자에게 “자원봉사하시는 분들 스스로 수해 복구 지역에서 휴식시설 등을 마련하기 쉽지 않을 테니 적절한 휴식이 이뤄지도록 지원이 필요할 것 같다”며 “신체적으로 자원 봉사하시는 분들이 무리가 가지 않도록 세심히 배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폭염 속에서 복구작업을 하게 되는데 2차 피해를 막는 데 주력해 달라”며 “집중호우 기간 뿐 아니라 호우가 끝난 뒤에도 산사태가 있을 수 있으니 그런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위험한 지역에서 산사태가 일어나지 않도록 조치해 달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보건연구원장에게 “이런 집중호우 상황에서는 코로나 방역이 느슨해질 수 있으니 잘 챙겨 주시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수인성 전염병이 줄었다’는 보고를 받고 “그동안 코로나 방역으로 국민들이 손소독을 열심히 하고 마스크 착용을 계속해오는 등 방역 활동에 참여해 주신 덕분에 일반 질병이나 감염병이 억제된 효과가 있는 것 아니냐”며 “어쨌든 일반 감염병 예방에 도움이 됐다면 국민들에게 심리적 보상이 될 수 있겠다”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한창 피해복구 작업을 하는데 영접 또는 의전적인 문제로 장애가 되지 않을까 걱정스러워 방문을 망설였다”며 “하지만 워낙 피해 상황이 심각해서 대통령이 가는 것 자체가 격려가 될 수도 있고, 행정 지원을 독려하는 의미가 있어 방문을 결정했다. 대신 현장에 부담이 되지 않도록 수행인원을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