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 군부지, 스마트헬스케어 육성 거점으로

  • AD 내외매일뉴스
  • 조회 140
  • 정치일반
  • 2019.11.04 12:19
공공주택·시민공원도 조성
유휴 군부지 효과적 활용 모범사례 기대
 

<내외매일뉴스.내외매일신문=오승기 기자> 정부가 강원도 원주 군부지에 스마트헬스케어 분야 스타트업· 벤처 창업지원 플랫폼과 같은 거점 공간을 비롯해 공공주택, 시민공원 등을 조성한다.

 

이번 사업은 국방개혁 2.0에 따라 발생하는 유휴 군부지를 대상으로 한 첫 토지개발사업이자 도심지내 유휴 군부지의 효과적인 활용의 모범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기획재정부는 30일 국유지 토지개발 선도사업 중 우선추진사업의 하나로 원주권 군부지 120만㎡에 대한 사업계획안을 공개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4월 부산원예시험장, 8월 의정부 교정시설 배후부지 사업계획을 승인한 바 있다.

 

계획안에 따르면 원주권 군부지 토지개발사업은 지역경제활력 제고, 혁신성장 지원, 주민편익 증대에 중점을 두고 추진된다.

 

먼저 지역경제 활력을 높이기 위해 원주천·학성저류지와 연계한 수변도시를 조성해 그동안 군부대로 단절된 구도심 생활권을 연결하는 동시에 청년·신혼부부 등 주거 취약계층을 위한 공공주택도 지을 예정이다.

 

또 원주 혁신도시 특화산업인 스마트헬스케어 육성 거점으로 쓰일 혁신성장 공간을 해당 부지에 조성한다. 스타트업, 벤처 창업지원 플랫폼 등을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체육시설 등 생활형 SOC가 들어설 시민공원도 만들어 주민편익 증대에도 기여할 방침이다.

 

ㅇ

 

기재부와 국방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원주권 군부지 토지위탁개발 사업계획안을 내달 8일 국유재산정책심의위원회에 상정해 의결할 계획이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