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헝가리 유람선 사고 긴급회의…“속도가 가장 중요”

  • AD 내외매일뉴스
  • 조회 117
  • 정치일반
  • 2019.06.02 14:37

“구조 인원·장비 최대한 빨리 투입해 사고 수습과 조치에 최선 다하라”

“외교채널 총동원해 헝가리 당국과 협력…파견 구조대 최단시간 내 현장 도착하게”

“피해자와 가족들에 깊은 위로…피해자 가족 지원도 총력 다해야”

 

<내외매일뉴스=방명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이미 조치들을 취하고 있을 테지만 실종자에 대한 구조와 수색 작업이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가용할 수 있는 외교 채널을 총동원해서 헝가리 당국과 협력해 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다수의 한국인 사망·실종자를 낸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 관련 긴급대책회의를 청와대에서 열고 “헝가리 당국이 해난구조대를 투입해 구조 활동을 하고 있는데, 야간인데다 기상이 나빠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한다”며 이같이 지시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헝가리 유람선 사고 관련 긴급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헝가리 유람선 사고 관련 긴급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긴급대책회의에서는 현재 상황, 현지 조치사항과 부처별 협조가 필요한 사항들이 논의됐다.

 

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먼저 “불의의 사고로 인한 피해자 분들과 그 가족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가장 중요한 것은 속도”라고 강조하고 “구조 인원과 장비를 최대한 빨리 투입해 사고 수습과 조치에 최선을 다하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만약 구조 인원이나 장비가 부족한 상황이라면 주변국과 협의해서 구조 전문가와 장비를 긴급히 추가 투입하는 방안도 함께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또한 “우리 해군, 소방청, 해경 등 현지 파견 긴급 구조대가 최단 시간 내에 현장에 도착할 수 있도록 가용한 방법을 총동원하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구조 과정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헝가리 유람선 사고 관련 긴급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헝가리 유람선 사고 관련 긴급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특히 “현재 구조 상황 등을 사상자와 실종자 가족들에게 신속히 알려드리고, 가족들의 현지 방문을 위한 필요한 조치를 신속하게 진행해 달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생존자들의 건강을 돌보는 데도 소홀함이 없도록 현지 대책반에서 각별히 신경 써 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정부는 헝가리 정부와 협력해 사고 원인을 철저히 조사할 예정”이라며 “외교부, 행안부, 국방부, 소방청 등 관계 부처는 이번 사고의 수습과 함께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 지원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국정원도 필요한 도움을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오전 11시 45분에 청와대 여민1관 회의실에서 소집된 대책회의에는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외교부 장관, 국방부 장관, 행안부 차관, 국정원장, 해경청장, 소방청 서울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