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해양 생태계 파괴하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국제사회 묵인하면 안돼

  • AD 내외매일뉴스
  • 조회 1645
  • 칼럼
  • 2022.08.16 02:03
박광영
 본지 발행인겸 회장
   /월드그린환경연합 총재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시설 공사를 강행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 중국 등은 강건너 불구경만 하고 있다는 국제사회의 비판이 일고 있다.
 
후쿠시마 제1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에 따르면 “지하수와 빗물 등에 따라 방사성 물질의 오염수가 매일 130~150톤 정도가 유입되고 있다”며 “저장 탱크 용량이 가득차 더 이상 저장할 공간이 없어 오염수 방류에 필요한 해저터널 공사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그동안 일본 정부는 올해 4월 각료회의에서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보관 중인 오염수를 방출하기로 결정하였다. 이어 지난 7월22일 NRA(일본원자력규제위원회)는 방사성 오염수 방출계획을 승인하고, 올해 보관 용량이 137만톤에 이르러 2023년 봄부터 30년에 걸쳐 방출한다는 계획이다.
 
문제는 도쿄전력이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정화 후 탱크에 보관 중인 이 오염수를 40분의1 정도로 희석한 뒤 방류하겠다고 하지만 오염수에 포함된 삼중수소(트리튬.방사성 물질)와 탄소14는 거르지 못해 해양오염이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이에 따른 해양 생태계 파괴로 일본 뿐만아니라 주변국인 우리나라 국민이 당장 2차 피해자라는 사실이다.
 
다핵종제거설비(ALPS)는 지난 2011년 일어난 후쿠시마 원전 사고에 대처하기 위해 2012년 10월 도시바(TOSHIBA)에서 개발했다.
 
국제원자력기구와 다수의 국가나 기관으로부터 성능 검증을 인정받았지만 미흡한 관리, 부실한 운영 등으로 방사선 핵종이 제대로 걸러지지 않는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특히 이 설비는 총 62개 정도의 방사성 핵종을 제거하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문제는 방사선을 방출하는 삼중수소(트리튬.TRITIUM)는 오염수로부터 제거할 수 없다는데 있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 내에 방사성 물질을 제거하되 트리튬은 제거할 수 없기 때문에 바닷물에 희석시켜 법적 기준에 충족시켜 방출하겠다는 입장이다.
 
전문가들은 트리튬은 물 1리터 당 6만Bq(베크렐)이하면 바다로 방출할 수 있다고 한다.
 
어찌 되었든 우리나라 정부를 비롯한 미국, 중국 등은 적극적인 반대는 물론 묵인하고 있다는 국제시민사회단체의 비판이 일고 있다.
 
FAO(국제식량기구)는 “한국이 수산물 섭취 세계 1위 국가로 안전하게 수산물을 소비할 권리가 있다”며 “일본이 방사성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할 경우 해양생태계 파괴는 물론 수산물 소비위축에 따른 어민, 수산물생산 유통업계가 공멸할 것이다”고 밝혔다.
 
11일 더불어민주당은 정부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을 묵인하고 있다며 오염수 방출 결정 철회를 촉구하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저지 대응단’을 출범시켰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출범식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피해를 고스란히 우리 국민이 입는데, 정부는 모호한 입장을 취해 국민들을 더욱 불안하게 하고 있다”며 “지금부터라도 국익을 훼손하는 ‘굴종외교’를 하지말고 국제해양재판소 등 국제기구 제소를 포함한 모든 외교역량을 동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10일 부산환경회의를 비롯한 부산소비자단체협의회 등 7개 시민단체는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글로벌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일본의 반인류적인 방사성 오염수 방출 계획을 철회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 단체는 “일본은 방사성 오염수를 ‘처리수’라고 하지만 방사성 오염수가 안전하다고 할 수는 없다”며 “지난 6월 도쿄전력이 직접 후쿠시마 원전항만 내 취수구 앞에서 우럭을 채취했는데 기준치의 9배가 넘는 세슘이 검출된바 있다”고 밝혔다.
 
결국 방사성 오염수를 해양 방류하면 해양 생태계가 교란돼 붕괴되고 우리 식탁의 수산물 먹거리가 안전에 위협을 받는 것은 명약관화한 것이다.
 
따라서 야당이나 시민단체들의 말처럼 정부가 외교역량을 집중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저지를 위해 미국이나 중국 등 국제사회가 적극 동참 할 수 있도록 외교역량을 집중해야 할 것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