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도시 입주기업 1017개사…6개월새 47% 늘어

  • AD 내외매일뉴스
  • 조회 182
  • 경제일반
  • 2019.08.08 13:12
수도권 기업 17곳 혁신도시로 이전…경남, 광주·전남 큰 폭 증가
 

<내외매일뉴스=박재현 기자> 올해 상반기 수도권 소재 17개 업체가 혁신도시로 이전하며 입주기업이 1017개사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4분기와 비교해 46.8% 증가한 수치다.

 

국토교통부는 7일 이 같은 내용의 ‘2019년 상반기 10개 혁신도시 투자유치 활성화 추진실적’을 조사·발표했다.

 

전남 나주시에서 헬기를 타고 내려다 본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의 모습.
전남 나주시에서 헬기를 타고 내려다 본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의 모습.

 

혁신도시별로는 경남과 광주·전남으로 이전한 업체가 큰 폭으로 증가했으며 부산, 대구, 충북, 경북 등도 전반적으로 늘었다.

 

경남의 경우 대규모 지식산업센터인 윙스타워, 올 3월 준공한 드림IT벨리의 영향으로 광주·전남은 한국전력관련 이전 등으로 입주기업이 상대적으로 증가했다.

 

올 상반기 10개 혁신도시 클러스터 용지분양은 199만㎡로 계획(312만㎡)대비 63.7%를 달성했다.

 

박진열 국토부 혁신도시산업과장은 “혁신도시 성공을 위해 지역특화산업 발전이 중요한 만큼 산업지원 확대를 위해 타 부처 특구지정 및 각종 공모사업을 측면에서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토부는 7월부터 혁신도시에 입주하는 기업과 연구소 등에는 임차료 또는 부지매입비 이자비용을 지원하는 가이드라인을 조정해 그동안 산학연클러스터 부지에 입주하는 기업에만 지원하던 임차료 등 지원을 이전공공기관 연관산업의 경우 혁신도시 전체로 확대했다.

 

또 연차별로 차감해 지원하던 방식을 차감없이 3년간 최대 80%까지 지원하도록 했다.

 

아울러 유망기업의 촉진을 위해 부지매입 뿐만 아니라 건축에 소요되는 대출금 이자의 최대 80%까지 지원하고 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