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물이 없습니다.

호우 피해 이재민에 민·관 구호 손길 이어져

  • AD 내외매일뉴스
  • 조회 151
  • 정치일반
  • 2020.08.13 13:27

생필품·식료품 4만여 점, 구호물품 20만여 점, 텐트·칸막이 5000여 동 답지

의연금 행렬 11일 현재 53억여원…재난심리회복지원단 심리상담 등 962건

 

<내외매일뉴스.내외매일신문=정완태 기자> 행정안전부는 지난 1일부터 시작된 집중호우로 인한 이재민의 긴급구호를 위해 민간협약기업 및 구호지원기관과의 긴밀한 협업체계를 구축해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참여 민간기업은 롯데유통사업BU, BGF리테일, CJ그룹, 이마트24, 아이두젠 등이며, 구호지원기관은 대한적십자사, 전국재해구호협회, 전국자율방재단연합회, 새마을운동중앙회 등이다.

이에 따라 이들 기업과 기관은 임시주거시설에 대피한 이재민의 불편함을 최소화하기 위해 피해복구 자원봉사 활동과 구호물품(의연금품)을 긴급 지원하고 있다.

구호물품 지원 내역(사진=행정안전부 제공)구호물품 지원 내역(사진=행정안전부)

그동안 행안부와 재해구호협약을 체결한 민간기업에서는 전국 유통망을 활용해 임시주거시설(체육관, 경로당, 마을회관 등)에 대피한 이재민들에게 필요한 즉석밥, 컵라면, 물티슈 등 생필품·식료품 4만여 점을 지원했다.

또한 구호지원기관과 지방자치단체도 응급구호세트, 취사구호세트 등 16만여 점을 지원하는 등 총 20만여 점의 구호물품을 이재민들에게 전달했다.

아울러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체육관, 마을회관 등 다수의 이재민이 밀집한 임시주거시설에 마스크, 손소독제, 비접촉식 체온계, 출입자 발열 체크 장부를 배치했고, 민간기업(아이두젠)·구호지원기관·지자체에서 보유한 텐트·칸막이 5000여 동을 설치해 이재민 간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토록 조치했다.

특히 집중호우 기간 중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대비해 정부·지자체로 구성된 합동점검반을 편성, 임시주거시설이 코로나19 방역수칙에 따라 운영되는지 점검하고 미진한 부분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안내·개선할 예정이다.

더불어 국민·기업 등에서도 의연금품 모집허가를 받은 모집기관을 통해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을 돕기 위한 의연금 기부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이렇게 모집된 의연금은 11일 현재 53억여원(현대중공업그룹 10억, 고려아연 5억, 반도건설 1억 등)으로 이재민의 생활안정을 위해 사용된다.

이밖에 호우 피해로 인해 정신적·심리적 충격을 받은 이재민의 심리안정을 위해 행안부와 복지부는 협력을 통해 시·도 재난심리회복지원단을 구성·운영해 심리회복지원을 추진하고 있다.

이 결과 행안부는 7일 현재 재난심리회복지원단에서 상담가 113명이 심리상담 212건과 심리안내 750건을 소화했다고 밝혔다.

임시주거시설 코로나19 방역조치 현황(사진=행정안전부 제공)임시주거시설 코로나19 방역조치 현황(사진=행정안전부)

김계조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이번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이 불편함이 없도록 민간기업과의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필요한 구호물품을 적기에 지원하고 조기 생활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임시주거시설 일시대피자의 방역활동을 위해 노력한 지자체와 의연금품 기부에 적극 동참해 주신 국민·기업 등에게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