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日 경제보복에 소재부품산업 육성 시급…추경 반영”

  • AD 내외매일뉴스
  • 조회 33
  • 정치일반
  • 2019.07.10 17:00

                이낙연 국무총리가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무회의 주재 자리에서 “국회 대정부질문, 옳은 지적 수용하되 오해·왜곡 바로잡아야”

 

 
 

(내외매일뉴스/내외매일신문=정치.경제 전문 류신영 선임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 9일 “일본의 경제보복에 따라 소재부품 산업의 육성이 시급해졌다”며 “이번 추경에 정부는 그에 필요한 예산을 국회에 더 요청드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 문제도 국회에서 협력해 주기 바란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내외의 여건이 엄중해 추경을 더 이상 늦출 수 없다”며 “이번 임시국회 회기 내에 추경안을 꼭 처리해 주기를 국회에 다시 한번 부탁드린다”고 거듭 요청했다.

 

또 이날부터 사흘동안 진행되는 국회 대정부질문과 관련해 “장관님들께서는 국정기조와 소관 업무를 충분히 숙지하고 답변에 임하셔야겠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관련 정책과 예산 및 통계를 토대로 국민들께서 아시기 쉽게 설명하고 의원님들의 옳은 지적은 겸허하게 수용하되 오해나 왜곡은 사실로 바로잡아 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 총리는 전날 전국우정노조가 노사협상을 타결하고 파업을 철회한 데 대해서는 “국민들께 불편을 드리지 않기 위해 어려운 결단을 내려주신 우정노조에 감사드린다”며 “우정사업본부는 우정노조와의 합의를 충실히 이행해야 하고 정부도 집배원 근무여건 향상과 우정사업본부 경영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 “교육 공무직 노조는 지난주 사흘 동안의 파업을 끝내고 소속 기관으로 복귀했다”며 “오늘 재개되는 교섭에서 교육당국과 노조는 좀더 열린 자세로 대화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고속도로 요금수납원 노조 일부의 농성과 관련해 “그런 불법적인 방법은 국민의 공감을 얻지 못한다”며 “도로공사와 노조가 대화를 통해 타협을 이뤄달라”고 당부했고 아울러 이 총리는 여름철 폭염대책에 대해서는 “지방자치단체와 관계부처는 독거노인, 쪽방촌 주민 등 폭염 취약계층을 수시로 찾아뵙고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해주기 바란다”며 “야외에서 일하는 분들의 작업과 휴식시간 조정 등 열사병 예방을 위한 수칙이 현장에서 지켜지도록 점검하고 독려해 달라”고 지시했다.

 

(mailnews0114@korea.com)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