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 지도부 "기업인 포함한 통 큰 사면 건의할 것"

  • AD 내외매일뉴스
  • 조회 3464
  • 국회·정당
  • 2015.07.16 09:20

새누리당 지도부는 15일 박근혜 대통령이 추진하는 광복 70주년 특별사면과 관련, 서민 생계형 범죄의 대사면은 물론 기업인을 포함하는 국민통합형 사면이 이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임 원내대표단 선출로 새롭게 꾸려진 새누리당 지도부는 16일 만날 예정인 박 대통령에게 이 같은 뜻을 전달하기로 했다.


김무성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박 대통령이 말씀하신 8·15 특별사면은 국민들 삶이 힘든 시점에서 국민 대통합과 경제 회복을 위해 매우 시의적절한 결정”이라며 “국가 에너지를 하나로 모으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원유철 신임 원내대표는 전날에 이어 기업인을 포함한 폭넓은 사면이 필요하다는 뜻을 밝혔다. 원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생계형 서민범죄에 대한 일제 대사면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왕에 사면하는 것 통 크게, 아주 화끈하게 해서 국민 통합을 이뤄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화합형의 대폭적인 사면이 됐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박 대통령과의 만남에서 기업인을 포함한 사면을 건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훈 신임 정책위원회 의장은 “일반 국민의 법 감정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면서도 “기업인의 경우 어떤 기준이 있을 것”이라며 경제인 사면 필요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김태호 최고위원은 기업인 사면과 관련, “배제할 필요가 없다”며 “문제가 있어서 법 제재를 받았겠지만 일정 기간이 지나 국가를 위해 역할을 할 수 있다면 해주는 게 좋다”고 말했다.

정갑윤 국회부의장(새누리당)도 지난 14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위기의 대한민국을 일어서게 하기 위해선 기업인, 민생사범 등을 대폭적으로 특별사면해 국가 발전에 기여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언주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은 “박 대통령은 대기업 지배주주·경영자의 중대 범죄에 대해서는 사면권 행사를 엄격히 제한하겠다고 한 초심을 잃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박 대통령은 이날 회동을 전후해 김 대표와 단독 면담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이 김 대표와 독대한 것은 두 차례로, 지난 2월 유승민 전 원내대표 취임을 계기로 마련된 새누리당 지도부와의 회동 때는 따로 만나지 않았다.

 

정치부=김지원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